인도 정부가 중앙은행디지털통화(CBDC) 도입에 앞서 대부분의 암호화폐를 금지하는 법안을 추진한다. 암호화폐 전면 금지 카드를 꺼내든 나라는 중국에 이어 인도가 두 번째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로크 사바(인도 하원)는 올 동계 의회에서 암호화폐를 규제하는 새로운 법안을 상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법안에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대부분의 민간 암호화폐를 금지하는 방안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법안은 "암호화폐 기술의 진흥과 채택을 위해 일부 예외를 허용할 것"이라고 했지만 구체적인 대상은 밝히지 않았다.

이처럼 인도 정부가 강력한 조치를 내린 배경엔 CBDC가 자리잡고 있다. 이번 법안은 인도의 CBDC인 '디지털 루피' 도입을 위한 틀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민간 암호화폐가 디지털 루피의 상용화에 장애물로 작용할 것으로 판단해 전면 금지를 결정한 것이다. 인도 중앙은행(RBI)은 내년 1·4분기 시범 사업을 목표로 디지털 루피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날 법안이 발표된 후 인도 거래소의 주요 암호화폐 가격은 폭락했다. 인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와지르엑스(WazirX)에서 비트코인 가격은 13% 이상 급락했다. 

<저작권자 ©Coinin>

공유시 출처를 밝혀주세요

——The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