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카드가 블록체인 네트워크 위에서 발행된 스테이블코인 USDC를 결제 수단으로 추가했다. 법정화폐 가치와 연동되는 스테이블코인을 통해 사용자는 마치 원화나 달러를 결제하는 것처럼 큰 변동성 없이 결제할 수 있게 됐다.

테크크런치 소식에 따르면 글로벌 결제 네트워크 비자가 스테이블코인 USDC 결제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현재 USDC는 블록체인 네트워크 이더리움을 비롯해 알고랜드, 스텔라 등에서 각각 발행되고 있지만 비자는 우선 이더리움 기반 USDC 결제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가상자산 결제는 사용자가 별도로 은행계좌를 만들 필요없이 온라인 상의 가상자산 지갑만으로 거래 지불이 가능하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현재 전세계 160개국 법정화폐를 지원하는 비자가 가상자산도 결제 수단으로 추가함으로써 은행 등 금융서비스 접근이 어려운 지역의 고객을 비롯해 온라인 간편결제를 더 선호하는 젊은 사용자들한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비자의 스테이블코인 결제는 미국 가상자산 은행 앵커리지와의 제휴로 가능했다. 앵커러지에 있는 비자의 이더리움 지갑 주소에 USDC를 전송해 고객이 카드로 결제할때 USDC로 지불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현재 가상자산 결제 프로젝트 크립토닷컴이 비자의 가상자산 결제 파트너로 참여해 USDC 전송을 지원하고 있다.

<저작권자 ©Coinin>

공유시 출처를 밝혀주세요

——The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