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 운영사인 람다256과 네이버클라우드가 블록체인 공공 연구개발 과제 참여 기업 대상으로 블록체인 서비스 이용료 지원과 특별 기술 컨설팅을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양사는 작년 말부터 공공 시장을 상대로한 블록체인 기술 확산 전략을 공동으로 수립해왔다. 올해 상반기 블록체인 관련 공공 과제 중 연구개발 과제에 한정해 루니버스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 이용료와 블록체인 적용시 필요한 컨설팅을 무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정부기관들 블록체인 사업 예산이 전년 대비 증가하면서 정부 주도 블록체인 연구개발 과제 공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 과제로 루니버스를 활용하는 다양한 기업이 이용료 감면 혜택과 기술 컨설팅을 무상으로 받을 것으로 람다256은 기대했다.

블록체인 연구 개발에 가장 많은 리소스와 시간이 투입되는 부분은 블록체인 환경과 아키텍쳐 구성이다. 블록체인 프로토콜 선택부터 DApp 개발을 위한 기반 마련까지 새롭게 블록체인의 도입을 고민하는 기업에게는 쉽지 않은게 현실이다. 특히 공공 과제는 정해진 기간 안에 산출물을 내야하기 때문에 리소스 및 시간 관리가 더욱 중요하다.

이러한 이유로 기존 블록체인 과제를 수행하는 기업 중, 람다256에 컨설팅 의뢰 및 루니버스를 이용하는 기업이 상당하다고 한다. 문제 해결하기 위해 루니버스는 블록체인 개발자 없이 API만으로 블록체인을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도록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저작권자 ©Coinin>

공유시 출처를 밝혀주세요

——The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