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는 블록체인과 신용 결제를 접목시킨 기술 특허인 '여신 가상화폐 생성 장치 및 여신 가상화폐 관리 장치'를 일본 특허까지 등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특허에 포함된 기술은 신용카드로 가상화폐 발급부터 일시불, 할부 등의 신용결제 그리고 가맹점과의 정산까지 이어지는 신용카드 거래의 전반적인 프로세스를 블록체인으로 구현할 수 있게 설계됐다.

신용카드 결제를 위해 가맹점과 카드사 사이에 중계기관(VAN사 등)을 둔 지금의 형태에서 벗어나 고객과 가맹점이 직접 연결된 효율적인 결제 방식의 설계가 가능하다. 즉, 모바일 기반의 결제에 활용할 경우 고객이 사용하는 신한페이판(PayFAN)앱과 가맹점주용 앱 간에 직접 결제가 가능한 앱투앱 방식의 결제에 적용할 수 있다.

유태현 신한카드 디지털First본부장은 "블록체인 신용결제 시스템은 모바일을 통한 신용카드 거래 프로세스를 블록체인으로 구현한 것으로 국내·외에 걸쳐 기술 선점의 기반이 마련됐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이를 통해 효율적이고 보안성이 우수한 서비스 결제시장 패러다임을 주도하는 혁신적인 고객 경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Coinin>

공유시 출처를 밝혀주세요

——The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