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비트코인(BTC) 채굴자들이 글로벌 해시율 66%를 통제하고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가 발행됐다. 중국의 쓰촨 지방은 글로벌 해시율의 절반 이상을 담당하고 있다는 내용을 런던에 소재한 디지털 자산 관리회사 코인쉐어스가 연구결과를 통해 발표했다고 로이터가 12월 11일 소식을 전했다.

해시율은 비트코인 블록체인 상에서 트랜잭션과 관련해 전반적인 컴퓨팅 파워를 알 수 있게 해준다. 이미 보도된바와 같이 파워가 더 많다는 것은 네트워크 보안이 강화됐다는 것을 의미하며 비트코인 채굴의 수익성에 대한 관심을 나타내기도 한다.

보고서에 의하면 해시율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율은 2019년 6월 60%로서 2017년에 측정한 이후로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쓰촨 지방은 글로벌 해시율의 50% 이상을 차지하며 중국 내 다른 주요 채굴 도시들에는 원난, 신장 그리고 몽골 내부 등이 있다고 한다. 다른 암호화폐 채굴 중심지로는 미국, 러시아 그리고 카자흐스탄 등이 있다고 코인쉐어스가 보고서를 통해 설명했다.

<저작권자 ©Coinin>

공유시 출처를 밝혀주세요

——The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