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 포블게이트가 원화마켓을 임시 중단한다.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 마감이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원화 마켓 중단 거래소가 늘어나고 있는 모습이다. 14일 암호화폐 업계에 따르면 거래소 포블게이트는 “실명계좌 발급 은행과 협의에 다소 시간이 소요돼 부득이하게 현재 운영 중인 원화 마켓을 일시 중단한다”고 공지했다. 특정금융거래정보법(특금법) 시행에 따라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자금세탁방지(AML) 시스템 구축 등 요건은 갖췄으나 실명계좌를 얻지 못하면서 원화 마켓 문을 닫게 됐다. 포블게이트는 실명계좌를 확보한 뒤 원화 마켓을 다시 연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