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거래소 코인원이 상장된 가상자산의 법률적 문제 발생 여부나 분기별 결산 등 주요 공시를 누락하는 경우 가상자산을 상장폐기하기로 하는 등 공시 정책을 마련했다. 가상자산 투자시장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자체 규정을 마련한 것이다. 코인원은 20일 공시의 종류를 △주요 공시 △분기 결산 공시 △일반 공시 등 3가지로 구분해 각 항목별 공시 누락에 대한 페널티를 정하는 공시정책을 공개했다. 주요 공시 대상은 △가상자산의 법적 문제 △제품 및 기술 문제 △프로젝트 팀 영속성 문제 △정보 제공 관련 문제 등이 포함된다. 분기 결산 공시는 △사업 및 제품 개발 업데이트 △로드맵 달성 현황 △재단 토큰 유통 내역 및 유통계획 준수 여부 등이 해당된다. 일반 공시는 자율공시로 구분해 허위 사실 게재 시 벌점 1점이 주고, 2점 이상 벌점을 받으면 유의종목으로 지정한다. 코인원은 가상자산 공시전문 서비스 쟁글과 협업을 통해 공시 정보를 제공해 왔으며 보다 체계적이고 강화된 공시를 통해 안전한 거래 문화를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